으아니...내가 카키색 중독자였다니? Like it











겨울은 아우터의 계절이다. 

이너를 조금 부실하게 입어도, 아우터가 괜찮다면 어느정도 커버가 가능하다는 의복착장의 자유는 

겨울만이 유일무이하다고 본다. (추울 때는 사실 안에서도 잘 안 벗으니까)

물론 그런 겨울마저도 이제 슬슬 물러갈 준비를 보이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겨울 아우터는 다크한 블랙 위주거나, 

혹은 런닝화만큼이나 알록달록한 빨주노초파남보(!) 총천연색의 빵빵한 패딩 위주이기가 쉽다. 

겨울철 기본 아이템인 네이비톤의 피코트를 제외하고는 사실 남자가 카멜색 코트를 걸친 경우는 

생각보다 찾기 어렵다는 걸 생각해봐도 그렇다. 

그래서 내 옷장 구성도 대충 그러할거라 생각했지만.....

웬걸, 소위 말하는 국방색(-_-), 카키색 아우터가 이렇게 많을 줄이야. 

년간 차곡차곡 쌓여온 결과물임을 감안해도 무의식 어딘가에 카키성애자(...)의 유전자가 내재되어있을지 모를 일이다.








보세. 자주 다니던 인터넷 쇼핑몰에서 세일하길래 몇년 전 구입하긴 했는데, 

솔직히 지금 생각하면 돈을 바닥에 갖다버린 느낌이라 비슷한 스타일을 구입하게 된다면 방출대상 1순위다. 

핏감, 컬러감은 나쁘지 않으나 재질이 말 그대로 부직포 그 자체.... 고스톱 바닥 깔개용으로나 쓰면 딱 좋을 듯한(...)

보푸라기는 왜 이렇게 자주 일어나는지 제거를 하고 또 해도 생기는 것 같고, 일단 두께가 너무 얇다. 

한겨울엔 아무리 안에 껴입어도 못 입을 옷. 그래도 하프코트는 이것까지 해서 둘밖에 없다. 

남 주긴 아깝고 내가 갖기는 좀 맘에 차지 않는다는 말이 이 코트를 두고 하는 말이라니...











 
보세. 지금도 몇 몇 쇼핑몰에선 신나게 팔고 있어서 아마 본 사람이 많을 듯.

재질감으로 치면 위의 것보다 약간 좋은 정도지만 이 역시 두께가 얇아서 추운 날엔 상당히 많이 껴 입어야 한다. 

그래도 사이즈가 낙낙하게 나온 편이라 조금 껴 입는다고 몸이 둔하거나 답답할 정도가 아니란건 다행이다. 하이넥이라 목도 많이 허전하지 않고.

사실 활동하기 편해서 블루종 스타일을 좋아하는데, 겨울에는 입을만한 블루종 찾기가 쉽지가 않다. 

블루종은 역시 봄, 가을에 이쁜 게 쏟아져 나오는 듯...











 
클라이드에서 구입. 

대놓고 겨울용은 아닌데 양털 조끼 내피와 외피인 야상이 분리가 돼 겨울엔 겹쳐 입고 봄이나 가을엔 따로 분리해서 입는다. 

일단 기장이 다른 옷보다 길어서 몸을 많이 감싸준다는 점이 좋음. 다만 옷이 좀 많이 무겁다. 

그래서 옷걸이도 더 튼튼한걸로 걸어놓을 수 밖에 없다. 

입고 오래 돌아 다니면 어깨가 뭔가에 짓눌린다는 느낌을 받는데 그래서 그런지, 요즘엔 잘 안 입게 된다.










 
ADHOC에서 구입. 

다른 옷도 마찬가지지만 겨울옷은 특히 시즌오프를 잘 노려야 되는데 타이밍을 잘 맞춰서 엄청 저렴하게 구입했다.

비슷한 수준으로 네이비 피코트도 하나 장만해야할텐데....

사실 어깨에 견장 달린 스타일을 별로 안 좋아하지만 요즘 피코트는 웬만해선 다 이런 식으로 나오는게 좀 아쉽다.

코트라고 해도 어깨선이 자연스럽게 떨어지는게 좋은데 말이다. 

클라이드 야상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이 코트도 좀 무겁긴 하다. 하지만 가성비를 생각하면 이만한 옷도 없다! 










 
얼마 전 앤듀에서 구입. 이걸 뭐라고 불러야 하나? 패딩? 아니면 봄버?

겨울에는 뭐니뭐니해도 헤링본이라는 신조(?) 비슷한걸 항상 가지고 있었는데 마침 소재가 적절히 섞인 아이템을 발견!

소재 탓도 있겠지만 팔 부분은 상당히 두꺼운데 비해서 몸통 부분은 생각보다 얇다. 이건 마치 패딩 조끼를 거꾸로 만들어 놓은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 

라쿤 털도 분리가 되고 후드도 탈 부착이 된다. 그렇게까지 활용을 할지는  미지수지만 어쨌거나 세가지로 변형이 가능하다는 점은 매우 만족스럽다. 

안감이 오렌지색인데 디자이너가 참 센스가 좋다. 다른 색이었으면 아마도 첫눈에 확 들어오진 않았을 것 같다. 

사실 카키색이라고 해도 톤이 다 제각각인데 이 점퍼는 가장 오리지널리티한 국방색(-_-)을 보여주는 듯해서 흡족하다.

그레이톤이 조금 더 돌았어도 좋았을것 같긴 한데...   










덧글

  • 꼬장꼬장한 동장군 2014/01/27 12:38 # 답글

    사진 깨끗하게 잘 찍으신 것 같아요 :)
  • 9회역전만루홈런 2014/01/27 20:54 #

    감사합니다^^사진이 깔끔하게 찍혔나보네요.
  • 앤듀 2014/01/27 20:29 # 삭제 답글

    앤듀 패딩 색조합 느므 이뻐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기장만 좀 길면 갖고싶네용
  • 9회역전만루홈런 2014/01/27 20:58 #

    기장은 그냥 일반 패딩 수준이라고 보시면 될것 같아요. 엉덩이 살짝 덮는 정도? 여자분이신지 남자분이신지 모르겠지만 여자가 약간 박시한 스타일로 입어도 괜찮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
  • 2014/01/28 14:3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1/28 15:0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